대구 중구 중앙파출소 옆에 위치하고 있는 돈까스, 냉면 전문점 매콩돈까스 반월당점.


메르스로 전국이 떠들석한 가운데 시내를 나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오랜만에 바람도 좀 쐴겸 시내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그동안 대구에는 메르스 확진자가 없이 조용했는데 얼마 전에 대구의 한 공무원이 확진자로 밝혀지고

대구 곳곳을 쏘다닌 게 확인되면서 마스크를 쓴 비율이 갑자기 엄청 늘었더라구요.

조심하는 김에 나올 때 마스크 하나 챙겨나올 걸 후회가 살짝되긴 했지만 손발 잘 씻고 그러면 큰 문제는 없을테니..


평소에는 식사 시간에 줄을 늘어서던 곳 중에 하나였는데 이번엔 줄을 안 서고 바로 입장.

냉면(6000원) 하나, 매콩돈까스(7000원) 곱빼기(3000원 추가)를 주문했습니다.



커다란 크기, 촉촉한 식감의 고기가 인상적인 매콩돈까스의 돈까스

매콩돈까스의 돈까스는 시중에서 '왕돈까스'라고 불리는 아주 큰 사이즈의 고기 한 덩어리가 나오는데
여기에 돈까스 한 덩어리를 추가해서 곱빼기로 주문을 했더니 양이 정말 엄청 많습니다. -_-;

돈까스 맛집의 비교대상인 매콤돈까스&칡불냉면과 비교를 하자면
씹을 때나 자를 때 바삭함의 경우 매콩돈까스가 조금 떨어지는데 반해 고기가 촉촉하고 부드러운 느낌이 있네요.

고기의 간이 조금 쎈 편이라 별도의 소스 없이도 먹을 만 했고
별도로 나오는 고동색 빛의 돈까스 소스는 칡불냉면&매콤돈까스만큼 특징이 있거나 맛있지는 않았습니다..만 무난했습니다.
그러나 그냥 먹거나 콩나물과 함께 먹는 게 좀 더 괜찮더라구요.


고춧가루로 버무려진 붉은 색감의 매콤한 콩나물 무침

가게 이름이 '매'콩'돈까스인 이유가 바로 이 접시 위의 콩나물무침 때문이겠죠?


사진 속의 색감이 과장된 면이 조금 있긴 한데 이 붉은 색감 때문에 처음엔 엄청 매운 줄 알았어요.

근데 먹어보니 엄청나게 맵진 않고 적당히 매워서 돈까스의 느끼함도 잡아주고 콩나물의 사각거리는 식감도 있고 괜찮았습니다.



무난한 맛, 미지근한 온도의 육수가 조금 아쉬운 매콩돈까스의 냉면

새콤하고 짭짤한 일반적인 맛의 냉면. 삼락원보다는 훨씬 낫고 붉은 양념이 들어갔지만 아주 살짝 매콤한 맛이 있는 정도.

상대적으로 더 매운 콩나물 때문인지 냉면에서 매운 맛은 크게 느낄 수 없더라구요. -_-;


맛이 나쁘지는 않은데 육수의 온도가 너무 미적지근하더라구요.

돈까스 먹으면서 얼음이 녹는 걸 기다렸지만 얼음이 다 녹아도 크게 시원해지지가 않는 건 뭥미!?


여튼, 시원한 맛이 없으니 냉면이 냉면 같지가 않은 게 조금 아쉬웠습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중구 성내1동 | 매콩돈까스와냉면 반월당점
도움말 Daum 지도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