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대북문 맛집] 북성로 우동불고기 포차 - 담백한 우동 국물, 기막힌 불고기맛[대구/경대북문 맛집] 북성로 우동불고기 포차 - 담백한 우동 국물, 기막힌 불고기맛

Posted at 2015.09.10 16:49 | Posted in 맛집/대구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북문의 유명 먹거리인 막창골목 부근에 위치하고 있는 북성로 우동불고기포차!


가게 이름만 봐도 알 수 있듯이 북성로 스타일의 불고기와 우동 그리고 고갈비, 코다리찜 등

술 안주 뿐만 아니라 식사 메뉴로도 손색없는 여러 메뉴들을 맛볼 수 있는 곳이예요.

식사를 해결하러 많이들 오시는 거 같지만 가게 분위기 상 술손님들이 우선이긴 한 듯.


자주 왕래하는 길이기에 굉장히 익숙한 가게지만 북성로 불고기는 북성로에 가서 먹어야 된다는 암묵적인(?) 약속 때문에

완전 무시하고 다니다가 우연히 어떤 다른 식당 사장님이 '엄청 맛있는 집'이라며 강력추천해주셔서

꼭 한 번 가봐야겠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고장난 다리 때문에 가을이 되어서야 뒤늦게 다녀왔습니다.


따뜻한 국물의 우동을 먹기에는 요즘같이 좀 선선해진 날이 오히려 잘 맞네요. :)


평일 술손님들이 들이닥치기 전인 저녁시간에 갔더니 조용한 가게 분위기.

우동(3500원) 하나 불고기 소(7000원) 하나씩 주문했는데 술을 먹을거야 얼핏 물어보셔서 살짝 죄송. -_-

못 마시는 걸 뭐 어쩌겠슈..



심심한 듯 자극적이지 않은 깔끔함, 북성로 우동불고기 포차의 우동 국물~

작은 사이즈의 양은 냄비에 뜨거운 김과 함께 나오는 우동.

사실, 북성로에 비해서 우동의 양 자체는 적은 느낌이 많이 들지만 비주얼부터 좀 다릅니다. -_-;

북성로에서 우동 시키면 저런 쑥갓따위는 없음 .ㅋ


보통은 우동 국물을 좀 짜게 해서 밋밋한 면과 밸런스를 맞추는데

이곳은 국물의 간은 살짝 심심~하지만 희한하게 면이 좀 짭짜름해서 진짜 맛있어요 -_-乃

우동 먹으면서 '이야~ 맛있다'는 감탄사가 나오기는 또 처음인 듯.


북성로에서 먹는 우동은 솔직히 좀 인공적이고 자극적이라 싸구려 느낌이 있는데 여긴 좀 다르네요.



달작지근하고 짭짤하고 고소한 북성로 스타일의 불고기!

북성로에 가서 먹으면 고기가 정말 시커멓게 태워서 나오는데 사람들이 '그 맛에 북성로 불고기 먹는 것이다'라고 보통 말씀하시죠.

그러나 태능집을 비롯해 북성로에 위치한 가게들은 대부분 그 태우는 정도가 과합니다. -_- 부담스러울 정도.


근데 북성로 우동불고기 포차의 불고기는 조금 타긴 했지만 그 정도가 북성로에 비하면 훨씬 덜합니다.

때에 따라 좀 다르긴 하지만 어떤 분의 리뷰를 보면 전~혀 태우지 않고 구워주실 때도 있더라구요.


여튼 불고기 자체도 북성로에 비해 간이 덜 강하고 달작지근한 소스가 불맛이랑 정말 잘 어울렸어요.

다만, 양은 역시나 북성로 보다는 조금 적은 느낌.. 그래서 살짝 아쉽네요.



다른 메뉴들도 궁금해지는 북성로 우동불고기 포차

우동 국물을 감탄사와 함께 먹기는 정말 오랜만인 듯.

고갈비나 코다리찜 같은 다른 메뉴들도 정말 궁금해지는 맛이네요.

소개해준 다른 식당 사장님의 말씀으로는 '맛없는 메뉴가 없다'고 하시는데 다음이 기대되는 맛집입니다.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북구 복현1동 | 북성로 우동불고기포차
도움말 Daum 지도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