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고령 맛집] 용마루 - 코스모스 구경 후 맛보는 매콤달콤 코다리찜[경북/고령 맛집] 용마루 - 코스모스 구경 후 맛보는 매콤달콤 코다리찜

Posted at 2015.09.24 20:28 | Posted in 맛집/경북
  

경북 고령군 고령문화원 부근에 위치하고 있는 용마루.


지난 번 포스팅한 어북실 코스모스단지의 정보를 알려준 지인이 추천한 음식점인데

코스모스 단지에서 짧고도 아쉬운 가을 코스모스길 산책을 마치고

저녁을 해결하기 위해 부푼 기대를 안고 달려갔습니다.


아직은 시간이 일러서 그런지 손님이 너무 없어서 들어가기 쪼금 부담스러웠지만

내부에 들어서니 좁은 통로와 여기저기 들쑥날쑥한 물건들과 칸막이들 때문에

약간은 정신 사나운 감이 있지만 푸근하고 정말 촌에 온 것 같은 분위기.. ㅋ


들어서자마자 코다리찜 소(15000원) 한 접시와 공깃밥(1000원) 두 공기를 주문했는데

개인적으로는 보리밥 정식(5000원)을 먹어보고 싶더라구요.


피자 한 판 겨우 사먹을까 말까하는 17000원으로 푸짐한 한 상차림을 받을 수 있다니.. -,. -



매콤달콤한 양념치킨의 소스처럼 뭔가 익숙하고 맛있는 용마루 코다리찜

살짝 튀겨진 코다리 위에 갖은 양념과 채소, 깨가 수북하게 얹어진 코다리찜.

비주얼과 향기만으로도 침샘이 폭발하더라구요~ 글 쓰면서 사진을 다시보는데 침이 줄줄.. -_-;


양념을 한 숟갈 떠먹어 보니 매콤하면서도 달작지근하고 짭짤한데 많이 맵지 않고 고소하게 맵네요.

살짝 튀겨진 코다리 위에 이 양념을 얹으니 굉장히 익숙한 맛이 났는데...

굳이 비교를 하자면 양념치킨과 비슷~


코다리 살도 맛있었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양념에 밥을 비벼먹으니 정말 맛있었습니다. +_+乃



촉촉하고 포슬포슬한 코다리 속살, 고기 한 마리 양이 조금 적은 느낌.

분명히 말려서 살짝 튀겨가지고 양념을 얹은 것 같은데

갖 잡아서 구운 생선살처럼 속이 촉촉하고 포슬포슬하고 부드럽네요. -_-/


다만.. 양 자체는 그리 많지 않은 느낌..

다른 반찬으로 때워야죠 뭐.



다양한 밑반찬이 나오는 용마루

김치, 멸치 등 익숙하게 보는 반찬들부터 오랜만에 먹는 사과 마요네즈 샐러드..

미역초무침, 연근조림 등 정말 다양한 밑반찬이 제공되는데

취향에 따라 분명 맛있는 것도 있고 입맛에 맞지 않는 것도 있을 거예요.


전부 맛있다고 할 순 없지만 대부분 무난했어요.

개인적으로는 고소한 맛이 일품이던 땅콩반찬이 마음에 들었어요.




고령 여행 도중 찾아가기 좋은 저렴하고 맛있는 밥집

두 명이 2만원도 채 들지 않고도 다양한 밑반찬과 맛있는 코다리찜을 먹을 수 있는 용마루.

대구 시내같으면 코다리 소자가 적어도 25000원 정도는 할텐데..


여튼, 고령에서 무언가 먹을 만한 집을 찾으신다면

용마루 코다리찜은 최소한 먹고 나서 후회가 되지는 않을 듯. :)


다음엔 꼭 보리밥 정식을 도전해봐야겠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고령군 대가야읍 | 용마루
도움말 Daum 지도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