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 경북대 북문 건너 산격3동 주민센터 부근에 위치하고 있는 석불&밥's


하나의 메뉴에 항상 석쇠불고기 한 접시가 딸려나오는 방식인데

대부분의 메뉴가 6천원이 넘지 않는 저렴한 가격이 장점인 곳입니다.

석쇠불고기 하면 '북성로'가 자연스럽게 떠오르는데 석불&밥's의 석쇠 불고기의 맛이 슬쩍 궁금해지네요.


이곳은 주문을 종업원에게 하는 게 아니라

가게 안쪽에 비치된 자판기에서 테이블 번호와 메뉴를 고르고 카드나 현금으로 결제하면

주문 내용이 주방으로 전달되는 방식이기 때문에 처음에 가면 좀 당황할 수도 있을 듯. -,. -;

반찬이나 물도 셀프! 웬만한 건 전부 셀프!


날도 덥겠다 시원한 석불+물냉면 세트(5500원)과 석불+스팸상하이 덮밥 세트(6000원) 하나씩 주문 했습니다.



1인당 한 접시, 100g이라고 했는데 뭔가 양이 작아보이는 건 기분 탓?

메인 메뉴가 석불인지 아니면 냉면인지 모르겠지만 여튼, 가장 먼저 지글거리는 소리와 함께 석쇠불고기가 나옵니다.

절대 먹다가 찍은 거 아니고 나오자 마자 촬영을 한 사진입니다만

분명 1인당 100g이라고 했는데, 다른 블로그를 보니 이거랑은 많이 달랐는데 양이 적어요. -_-;


누가 봐도 뭔가 먹다가 남긴 걸 찍은 듯 양이 엄청 적어요. 

부스러기 같은 것도 많고 불고기가 무슨 입가심 하는 수준..


다른 블로그 내용이랑 비교되는 고기의 양 보니까 뭔가 글 쓰다가 울컥 열받습니다. -_-



매콤 달콤한 소스는 맛있으나 스팸 및 기타 부재료 아끼는 티가 나는 스팸 상하이덮밥

갈색의 점성 높은 소스는 매콤하고 달콤한 게 밥에 비벼먹기에 좋은 소스였지만

밥 대비 스팸 양이나 채소 양이 적고 그냥 소스로 승부를 보는 스타일. -_-;


먹으면서 '소스만 있으면 집에서 훨씬 재료 많이 넣어가지고 맛있게 먹을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당연한 말이겠지만... 그만큼 부재료를 아끼는 티가 좀 나서 아쉬웠습니다.



냉면이 시원하기는 한데 목구멍으로 넘어갈 때 올라오는 소금맛

살얼음이 동동 띄워진 만큼 시원한 맛 하나는 좋은데 희한하게 육수를 넘길 때 끝에 짠맛이 좀 강하더라구요.

맛있다고 하기엔 뭐하고 무난한 냉면.



단무지, 김치, 콘샐러드, 간단한 수준의 반찬

반찬이 매번 바뀌는지 아니면 항상 같은 지는 알 수 없지만

뭐, 딱히 평을 하기도 애매한 수준의 간단한 반찬들..

콘샐러드는 반찬이라기보단 식전에 허기 달래기용으로 괜찮네요.


생각보다 적은 고기 양과 음식들 퀄리티에 좀 실망스럽고

개인적으로 가격대비 만족도는 홍대불닭쪽이 훨 높았습니다. :)


기승전홍대불닭

2015/06/06 - [맛집/대구] - [대구/경대북문 맛집] 홍대불닭 - 4900원에 맛보는 불닭과 튀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북구 산격3동 | 석불&밥's
도움말 Daum 지도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