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구 대구역 맞은편 교동에 위치하고 있는 강산면옥.


7월 중순을 넘어서 슬슬 견디기 힘들 만큼 무더워지는데

초복날 뜨거운 삼계탕 대신 시원한 냉면으로 대신하기로 결정!

정말 오랜만에 강산면옥을 다녀왔습니다.


저랑 같은 생각을 하신 분들이 한두 분이 아닌 듯.. 살짝 늦은 저녁 시간임에도 손님들이 꽤 많으시네요.

만두를 먹을까 떡갈비를 먹을까 고민하다가 그냥 물냉면(7500원)과 비빔냉면(7500원) 하나씩 주문하고

잠시 기다리는데 여기저기 유명인사들의 기념 사인이 보이네요.


대구 중구 냉면 맛집, 강산면옥 관련 글

2014/06/16 - [맛집] - [대구/중구] 대구 냉면의 양대산맥 강산면옥 VS 대동면옥



달작지근하면서 고소한 강산면옥의 비빔냉면

강산면옥은 처음에 그릇을 내어줄 때 '면을 잘라드릴까요?'라고 물으시는데 사진을 찍고 싶으시다면

자르지 말라고 꼭 말씀하셔야 됩니다. 조금만 머뭇거리면 가차없이 잘라주시거든요. ㅋ


오이와 무절임, 그리고 동치미..라고 해야하나? 여튼 겉절이 배추 느낌의 사각거리는 김치가 가득 올려져 있는 비빔냉면.

양념이 여기저기 잘 배게 섞어주시면 먹을 준비는 끝!


기본적으로 달작지근하면서 참기름의 고소한 양이 풍기는 양념인데 아주 살짝 매콤한 맛이 가미되어 있습니다.

지난 번에 왔을 때는 배의 양의 상당히 많아서 단 맛이 강했는데 지금은 배의 단맛은 적어진 듯.

잘 익은 달걀 반쪽과 폭 익은 살코기도 양념이나 쫄깃한 면과 함께 먹으면 상당히 맛있네요.


보통 비빔냉면은 짜고 굉장히 자극적이기 마련인데 강산면옥의 비빔냉면은 다른 집들에 비해 살짝 심심~하거나 적당한 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초반에는 싱겁다 느낄 수도 있을 듯.



새콤하고 상큼한 강산면옥의 물냉면

고기육수에 동치미 국물이 더해져서 그런지 새콤한 맛이 살짝 강한 강산면옥의 물냉면은
다른 냉면집들에 비하면 역시나 간이 좀 심심한 편.
기호에 따라 겨자나 식초, 양념장 등을 넣어 드셔도 되는데 제 경우는 식초나 겨자는 추가하지 않고
양념장만 적당히 넣어서 간을 맞추고 매콤한 맛을 더하니 아주 먹기 좋더라구요.

시원한 국물에는 역시 오이의 사각거림이 정말 환상적인 궁합인 듯.
다만, 물냉면에 올라가 있는 살코기의 경우 좀 텁텁하다고 해야하나 터벅하다고 해야하나.. -_-;
맛이 없는 건 아닌데 식감이 썩 좋지는 않네요.

다른 냉면집에 비해 가격이 살짝 비싼 감이 있지만 사실 양이 꽤 많기 때문에

양 대비 가격으로 따진다면 절대 비싸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지난 번에는 비빔냉면이 훨씬 맛있었는데 이번에는 물냉면이 더 맛있었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중구 성내1동 | 강산면옥 본점
도움말 Daum 지도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