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구 동성로의 대표(?) 맛집 중 한 곳인 미야꼬 우동.


시간이 날 때마다, 딱히 먹고 싶은 게 떠오르지 않거나 뭘 먹어야 할 지를 모를 때 찾아갈 만큼

굉장히 자주 가는 곳인데 가만 보니 최근에 발걸음을 한 지가 꽤 오래됐더라고요.


마침 뭘 먹으면 좋을까 고민하던 차, 누가 미야꼬 우동에서 미야꼬 짬뽕(하얀 짬뽕)을 먹었는데 맛있다는 소식을 듣고

미야꼬 짬뽕(12000원)이랑 빼놓을 수 없는 카츠동(8000원) 하나씩 주문했습니다.


변함없이 끊임없는 손님 때문에 북적이는 가게 분위기.

정말 꾸준하게 인기 있는 맛집인 듯.


대구 맛집, 미야꼬 우동 관련 글

2015/05/06 - [맛집/대구] - [대구/동성로 맛집] 미야꼬 우동 - 고기가 듬뿍 불고기덮밥과 맛있는 가츠동

2014/07/08 - [맛집] - [대구/동성로] 미야꼬우동 - 맛있는 가츠동(돈까스 덮밥)을 맛보다



입맛을 당기는 진한 국물의 미야꼬 짬뽕

버섯과 양배추를 비롯한 다양한 채소와 해물, 그리고 뽀얀색의 육수가 특징인 미야꼬 짬뽕.

국물 맛이 정말 입맛을 놓아주지 않습니다. -_-

한 번 먹기 시작하면 계속 퍼먹게 되는 마법.


간이 적당한 수준에서 조금 짭짤하게 나오는데 사이드로 함께 제공되는 김밥과 정말 잘 어울리네요.

중국집의 짬뽕과는 조금 다른 국수 느낌의 면발의 식감도 괜찮았습니다.


국물이 뜨거운 상태로 나오는 게 나오는 게 아니라 적당히 먹기 좋은 온도로 나와서 더 마음에 들더라고요.

다만, 12000원이라는 가격대는 조금 비싸다는 생각이 단점이라면 단점.



미야꼬 우동에서 빼놓을 수 없는 완소 메뉴, 돈까스 덮밥(카츠동)

미야꼬 우동에 가면 저는 다른 메뉴는 다 제쳐두고 꼭 찾게 되는 카츠동.

밥 아래에 깔린 자작한 국물과 부드러운 달걀, 그리고 잘 익은 양파..

그리고 두툼한 고기의 돈까스.


정말 개인적으로 가장 입맛에 잘 맞는 메뉴인데 미야꼬 우동의 경우 맛의 편차가 조금 있다는 게 흠.

어떤 날은 국물이 싱거울 때도 있고 어떤 날은 조금 짭짤할 때도 있고..

그렇지만 그 나름대로 맛의 매력이 있기 때문에 맛의 편차도 반갑기까지 하네요.


그러다보니 '맛이 없다'는 사람들이 간혹 있는데 대부분의 경우 맛있는 집으로 강력추천 하는 곳이고

저도 대구 여행객들에게 꼭 추천하는 곳 중에 하나라는 거. -_-/


아.. 사진만 봐도 또 침이 줄줄.. 이번 주말에 또 출동할까 싶습니다.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